자동로그인
어제 : 316 오늘 : 327
최대 : 890 전체 : 983,617
2009년 5월 23일 이후
> 나눔터 >> 신앙글
[영성글]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대림 제4주일 2016년 12월 18일)
글쓴이 : 사무실 날짜 : 16-12-16 08:07 조회 : 736 추천 : 0
대림 제4주일 2016년 12월 18일.
마태 1, 18-24.

오늘 복음은 마태복음서가 전하는 예수 탄생의 이야기입니다. 복음서는 과거에 일어난 사실을 정확하게 보도하는 문서가 아닙니다. 복음서들은 초기 신앙인들이 예수로 말미암아 깨달은 신앙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기록한 문서입니다. 오늘 우리가 들은 복음은 요셉과 마리아가 약혼한 사이이고, 두 사람이 동거하기 전에 마리아가 잉태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하였습니다. 물론 이 말은 수사기관의 기록도 아니고, 역사학적으로 고증(考證)된 사실도 아닙니다. 복음은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하리라.”는 이사야서(7, 14)의 말씀이 이루어졌다고 말하기 위해 ‘두 사람이 동거하기 전에 마리아가 잉태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하는 것뿐입니다. 복음서는 히브리어 단어 임마누엘도 설명합니다. ‘임마누엘은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이다.’

신앙은 믿어지지 않는 일을 사실이라고 믿는 데에 있지 않습니다. 마리아가 요셉과 동거하기 전에 예수를 잉태한 사실을 믿으라는 것이 아닙니다. ‘동정녀’ 혹은 ‘처녀’라는 말은 구약성서를 그리스어로 번역하는 과정에 발생한 단어입니다. 기원전 2세기 지중해 연안 여러 나라들이 그리스어를 사용할 때, 히브리어로 기록된 구약성서가 그리스어로 번역되었습니다. 그때 번역하는 사람들이 이사야서 히브리어 원본에 있던 ‘젊은 여인’이라는 단어를 그리스어 ‘처녀’라는 단어로 번역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가 들은 마태오복음서는 그 그리스어 번역본을 그대로 인용하여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신앙은 인간과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선을 제공합니다. 신앙은 하느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사실을 믿고, 그분과의 연대성을 기반으로 인간과 세상을 새롭게 볼 것을 요구합니다. 예수님은 그 연대성을 철저히 사신 분이었습니다. 그리스도신앙인은 예수님으로부터 그 연대성을 배워 사는 사람입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실천 안에 나타나는 하느님은 인류가 상상하던 것과는 달랐습니다. 신앙인은 예수님이 하신 기적에 놀라서 전능하신 하느님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이 실천하신 ‘불쌍히 여김’, ‘가엾이 여김’, ‘측은히 여김’을 보고 그것이 하느님과의 연대성을 사는 길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인 사람입니다. 예수님은 유대교가 죄인이라고 버린 사람들, 경건하지 못하다고 외면한 사람들과 어울리고, 그들을 불쌍히 여겼습니다. 가난한 사람, 굶주리는 사람, 천한 사람들을 가엾이 여겼습니다. 예수님의 그런 행위들 안에 하느님이 하시는 일을 보는 사람이 그리스도신앙인입니다. 예수님은 하느님을 당신의 아버지라 부르면서 아버지의 일을 행하는 아들이라고 스스로 주장하였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하신 일이 과연 하느님의 일이었다는 사실을 입증한 것이 그분의 부활 사건입니다.

위대한 사람을 존경하고 따르는 것은 정직한 인간이 하는 일입니다. 강한 사람에게 의지하는 것은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일입니다. 재물을 많이 가진 사람과 친분을 갖는 것은 물질적 이득을 추구하는 사람의 생활 방식입니다. 예수님 안에 우리가 읽을 수 있는 삶은 그런 우리의 이야기와는 다른 것이었습니다. 위대하고, 강하고, 많이 가진 생명이라서 소중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이 베풀어주신 생명이라서 그것을 은혜롭게 생각하고, 하느님의 뜻을 받들어서 그분과의 연대성 안에 살겠다는 사람이 예수님을 따르는 신앙인입니다. 그 연대성은 우리 주변의 어떤 인간 생명도 외면하거나 버리지 말 것을 요구합니다. 예수님이 살고 소중히 생각하신 연대성입니다. 하느님은 모든 생명을 베푸셨고 또 아끼십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신앙인은 하느님과의 연대성 안에서 다른 생명들을 보고 소중히 생각합니다.

성탄은 그런 삶을 산 예수님이 이 세상에 출생한 사실을 기념하는 축일입니다. 오늘 복음은 ‘그 잉태는 성령으로 말미암은 것이었다.’고 말하였습니다. 예수님의 출현은 하느님이 하신 새로운 일이었다는 초기 신앙인들의 믿음을 담아 알리는 말입니다. 예수님은 하느님이 당신의 삶 안에 함께 계시게 살았고, 그 삶을 배워 실천하는 우리들 안에도 하느님이 살아계신다고 믿었습니다.

그리스도 신앙은 하느님이 우리와 함께 계신다고 말합니다. 물질의 풍요로움에 마음을 빼앗기고, 권력의 화려함에 심취한 나머지, 허장성세(虛張聲勢)라는 거품을 좇아 사는 인간의 삶 안에는 물질과 권력은 있어도, 하느님은 계시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권위라는 허세도 없이, 물질의 풍요라는 허풍도 없이, 약자(弱者)의 초라함과 서민의 애환(哀歡)을 당신 것으로 하면서 인류역사 안에 나타나셨습니다. 그분은 우리에게 아무 것도 강요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고, 돌보아주면서 아버지이신 하느님과의 연대성을 산다고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분은 당신을 따르는 사람들에게도 하느님을 아버지라 무르며 같은 연대성을 살도록 가르쳤습니다.

사람들은 막강한 하느님을 찾았습니다. 권력을 가진 사람은 자기가 휘두르는 권력이 하느님으로부터 주어졌다고 믿었습니다. 싸움에 이긴 사람은 하느님이 주신 승리라고 믿었습니다. 재물을 가진 사람은 하느님이 주신 재물이라 생각하였습니다. 높은 지위를 얻은 사람은 하느님이 자기와 함께 계신다고 믿었습니다. 그들에게 하느님은 높고 강하고, 승리하고, 재물을 주는 분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믿고 가르친 하느님은 달랐습니다. 예수님은 하느님에 대해 양보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이 아버지라 부르던 하느님을 버리고, 사람들이 상상하던 하느님을 택하지 않았습니다. 하느님은 강하고, 승리하고, 재물과 권력을 주는 분이라고 고집하던 사람들의 위협에도 예수님은 굴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들로 말미암아 예수님은 생명을 잃으면서까지 굴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분을 처형한 사람들은 그분을 십자가에 달아놓고, 내려오는 기적을 해 보라고 조롱하였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용서하시라고 하느님에게 기도하면서 죽어 가셨습니다. 하느님은 강자와도, 승리자와도 함께 계시지 않았습니다. 하느님은 스스로를 내어주고 쏟으면서 하느님이 하시는 일을 실천한 예수님과 함께 계셨습니다. 하느님은 불쌍히 여기고 용서하는 우리의 노력들 안에, 또 사람들의 불행과 고통을 퇴치하기 위해 봉사하는 우리의 노력들 안에, 살아계십니다.
성탄이 다가왔습니다. 옛날 베들레헴의 구유에 탄생하셨던 그 생명이 우리의 삶 안에 살아 계시도록 기도합시다. 불쌍히 여기고, 이웃을 돌보아주며, 섬기는 우리의 보잘 것 없는 실천들 안에 하느님이 함께 계십니다. ◆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
[이 게시물은 스테파노님에 의해 2016-12-31 14:55:12 사랑방에서 복사 됨]





게시물 71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13 [영성글]  성가정 축일 --최원석 사무실 12-30 1013 0
712 [영성글]  성가정 축일 - 열린 성가정 --- 김찬선(레오나… 사무실 12-30 1062 0
711 [영성글]  제 눈이 당신의 구원을 본 것입니다---이영근 … 사무실 12-29 1041 0
710 [영성글]  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조재형신부 사무실 12-28 1106 0
709 [영성글]  사랑받는 제자.ㅡ반영억 라파엘 신부 사무실 12-27 1058 0
708 [영성글]  무덤으로 들어가 아마포가 놓여있는 것을 보… 사무실 12-27 1108 0
707 [영성글]  “어둠 속을 걷던 백성이 큰 빛을 봅니다. … 사무실 12-24 1024 0
706 [영성글]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 성탄 대축일 낮 미사 … 사무실 12-23 1098 0
705 [영성글]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예수 성탄 대축일 밤 … 사무실 12-23 1123 0
704 [영성글]  "교황-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을 향한 길을 열어… 사무실 12-22 713 0
703 [영성글]  행복하십니다.--이영근 신부 사무실 12-21 725 0
702 [영성글]  코헬렛---안소근 수녀 사무실 12-17 729 0
701 [영성글]  다윗 가문의 후손인 의로운 요셉---염수정 안… 사무실 12-17 708 0
700 [영성글]  인간의 족보에 이름을 올리신 하느님 - 기 프… 사무실 12-16 711 0
699 [영성글]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대림 제4주일 2016년 12… 사무실 12-16 737 0
698 [영성글]  "너희는 무엇을 구경하러 광야에 나갔더냐?”… 사무실 12-15 714 0
697 [영성글]  “여러분도 참고 기다리며 마음을 굳게 가지… 사무실 12-10 719 0
696 [영성글]  차동엽 신부의 가톨릭 교회 교리서 해설 - "다… 사무실 12-09 752 0
695 [영성글]  노력하기에 다른 사람을 사랑할 줄 압니다---… 사무실 12-03 826 0
694 [영성글]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를 폐지하러 온 것이 아… 사무실 12-02 613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