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어제 : 376 오늘 : 348
최대 : 890 전체 : 1,013,762
2009년 5월 23일 이후
> 나눔터 >> 사랑방
[영성글] 와서 보아라-유환민 신부 | 서울대교구 홍보국 차장-
글쓴이 : 스테파노 날짜 : 18-01-13 14:18 조회 : 195 추천 : 0
와서 보아라

그리스도인의 삶은 예수님을 만나 그분께서 묵으시는 곳을 찾고 그 곁에 머무는 데서 비롯됩니다.(오늘 복음) 요한복음은 예수님께서 아버지 안에 계시고 아버지도 예수님 안에 계시다고 전합니다.(요한 14,10-11 참조) 과연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의 뜻 안에 계시며 항상 아버지의 뜻을 이루셨습니다. 예수님과 아버지께서 이루신 생명의 일치와 상호 머무름, 이 거룩한 머무름 안에 예수님의 온 삶이 펼쳐졌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 제자들에게도 당신 안에 머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요한 6,56) 성체성사는 우리와 주님이 서로 안에 머무는 신비를 체험하게 합니다. 이로써 주님과 하나 된 우리는 삶의 순간순간 주님께서 바라시는 것이 무엇인지, 어디에 묵고 계시고, 어디에 함께 머물기 바라시는지 알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도 삶의 의미를 찾아 헤매는 이들에게 “와서 보아라”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당신의 전 존재에 대한 개방이자 아버지와 당신께서 이루시는 일치 안에 함께 머물자는 초대입니다. 당신 안에 담겨진 진리의 보화, 구원의 열매까지도 나누시려는 사랑의 초대인 것입니다.
“무엇을 찾느냐?” 세상이 주는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 속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우리는 오늘 과연 무엇을 바라고 기다립니까? 어떤 만남을 위해 생을 투자하고 있습니까? 누구를 만나기 위해, 무엇을 이루고 어디에 오르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습니까? 그 가운데 진정으로 내 삶의 의미를 일깨워주고 존재의 가치를 실현해줄 것은 무엇입 니까?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필연적으로 그분 십자가의 신비, 우리 모두가 받아들이라고 요청받고 있는 우리 자신의 삶과 죽음의 신비에로 이어집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 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 9,23)
무수한 만남과 성취를 거치며 산다 해도 정작 예수님과의 만남이 없으면 우리 인생은 참으로 허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주님이 바로 우리가 그토록 염원하던 참된 희망과 기쁨이며 그칠 줄 모르는 평화와 영원한 삶이기 때문입니다.

“와서 보아라.” 우리 생이 가야할 길을 밝혀 주시는 주님의 이 신비로운 부르심 앞에 오늘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서 있습니까? 진리의 초대 앞에 모든 것을 버리고 새로운 삶을 택한 두 제자처럼 이제 우리도 적극적으로 예수님께서 머무시는 곳을 찾고 그곳에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주님과 온전히 하나 되는 그 소중한 만남을 준비합시다. -유환민 신부 | 서울대교구 홍보국 차장-


게시물 1,67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74 [영성글]  희망을 안고 매일 같이 주님께 다가가는 삶<… 스테파노 02-24 2 0
1,673 [영성글]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유환민 … 스테파노 02-10 39 0
1,672 [영성글]  예수님의 꿈--손희송 베네딕토 주교 | 서울대… 스테파노 02-03 51 0
1,671 [영성글]  선량한 이들에게 외치는 회개의 목소리 --최… 스테파노 01-20 129 0
1,670 [영성글]  와서 보아라-유환민 신부 | 서울대교구 홍보… 스테파노 01-13 196 0
1,669 [영성글]  아기를 보고 땅에 엎드려 경배하였다 ---염수… 스테파노 01-06 202 0
1,668 [영성글]  성가정의 봉헌---김현진 토마스데아퀴노 신부… 스테파노 12-30 225 0
1,667 [영성글]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허영엽 마티아 신부 / … 스테파노 12-23 225 0
1,666 [영성글]  평화는 움켜잡고 있는 두 손을 펴는 데서부… 사무실 12-09 276 0
1,665 [영성글]  새로운 시작은 은총의 시간입니다!--정순택 … 사무실 12-02 314 0
1,664 [영성글]  가장 작은 이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사무실 11-25 315 0
1,663 [영성글]  내가 받은 한 탤런트에 감사하기<최규하 다… 사무실 11-18 351 0
1,662 [영성글]  주어진 현실을...--홍성만 미카엘 신부 사무실 11-11 316 0
1,661 [영성글]  내 영혼의 연말 결산--유경촌 티모테오 주교 /… 사무실 11-04 237 0
1,660 [영성글]  무한한 사랑의 나눔--김현진 토마스 데 아퀴… 사무실 10-28 241 0
1,659 [영성글]  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 사무실 10-21 249 0
1,658 [영성글]  마리아처럼 기도하기(번역 : 김형기) 스테파노 10-17 303 0
1,657 [영성글]  구원의 잔치에 초대받은 우리---최규하 다니… 사무실 10-14 262 0
1,656 [영성글]  예수님이 돌아가신 이유, 그것은 나를 향한 … 사무실 10-07 275 0
1,655 [영성글]  온전한 마음으로 하느님께 응답하기—손희송… 사무실 09-30 284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