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어제 : 241 오늘 : 187
최대 : 890 전체 : 1,001,756
2009년 5월 23일 이후
> 나눔터 >> 사랑방
[영성글] 내가 받은 한 탤런트에 감사하기<최규하 다니엘 신부/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교수>
글쓴이 : 사무실 날짜 : 17-11-18 13:26 조회 : 215 추천 : 0
내가 받은 한 탤런트에 감사하기

오늘 복음에 나오는 탈렌트의 비유에서는, 어떤 이가 긴 여행을 떠나면서 평소 신뢰하던 세 종에게 재산을 맡기고 떠납니다. 셋 다 똑같이 나누어 받도록 했다면 별문제가 없었을 텐데, 한 종에게는 다섯 탈렌트를, 다른 종에게는 두 탈렌트를, 그리고 마지막 종에게는 한 탈렌트를 맡기는 식으로 차별을 두었습니다. 한 탈렌트를 받은 종은 이러한 주인의 처사에 심사가 뒤틀렸던 모양입니다. 주인이 맡긴 돈을 투자하여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일 생각은 하지 않고 그냥 땅에 묻어 두었다가, 주인에게 그대로 돌려주며 이렇게 퉁명스레 말합니다. “저는 주인님께서 모진 분이시어서, 심지 않은 데에서 거두시고 뿌리지 않은 데에서 모으신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속상했겠지요. 다른 종들과 비교하여 나만 푸대접받는다며 부아도 났을 것이고, 나도 기회만 주어졌다면 다른 종들 못지않게 훌륭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노라 항변하고도 싶었을 것입니다. 이 종이 보기에 자신이 아무 성과도 내지 못한 것은 모두 주인 탓입니다. 심지도 않고 뿌리지도 않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정말 한 탈렌트를 받은 것은 아무것도 받지 않은 것과 같을까요? 당시의 화폐가 치를 정확히 파악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지만, 연구에 따르면 한 탈렌트는 6000데나리온에 해당하는데, 한 데나리 은 당시 일용노동자의 하루 임금이라고 합니다.(참조: Marvin A. Powell, “Weights and Measures,” in Anchor Bible Dictionary vol.6, 1992) 휴일 등을 제하고 일 년에 300일을 일한다고 치면, 일용노동자가 하루 종일 일해서 번 돈을 단 한 푼도 쓰지 않고 20년 동안 꼬박 모아야 비로소 한 탈렌트를 손에 쥐게 되는 것입니다! 정확한 비교는 아니겠지만, 얼마 전 기사를 보니 우리나라 건설근로자의 일당이 15만 원이라고 하는데(연합뉴스 2017년 4월 3일) 여 기에 대입해보면 한 탈렌트는 9억 원에 해당하는 셈입니다.
다섯 탈렌트에 비하면야 한 탈렌트가 적은 것처럼 느껴지겠지만, 한 탈렌트 자체의 가치를 따져보면 보통 사람은 감히 엄두도 내지 못하는 엄청난 금액임이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이 종이 다섯 탈렌트를 받은 다른 종과 자신의 처지를 비교하는데 온통 신경을 쓰기보다는 자신이 받아 가진 것의 가치를 찬찬히 제대로 살펴보기만 했더라도, 이렇게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며 주인에게 불평하기보다는 자신이 얼마나 많은 것을 이미 받아 누리고 있는지 또 주인이 자신을 얼마나 신뢰하는지를 깨닫고 진심으로 감사할 수 있었을 텐데요.
가진 것이 아무리 많아도, 더 가진 다른 이와 자신을 비교하기 시작하면 불만이 쌓이고 불행이 시작되게 마련입니다. 여러분 중, ‘하느님은 왜 나에게만 아무것도 주시지 않고 나만 이렇게 못나게 만드셨지…’ 하는 생각에 속상해하는 분이 계신다면, 자신을 다른 잘난 이들과 비교하는 것을 멈추고, 잠시 자기 자신을 찬찬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주님께 받은 한 탈렌트는 땅에 묻어둔 채 ‘주님은 나에게는 심으시지도 뿌리시지도 않으시네!’라며 불평하는 중인지도 모르니까 말입니다.

<최규하 다니엘 신부/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교수>


게시물 1,67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70 [영성글]  와서 보아라-유환민 신부 | 서울대교구 홍보… 스테파노 01-13 48 0
1,669 [영성글]  아기를 보고 땅에 엎드려 경배하였다 ---염수… 스테파노 01-06 69 0
1,668 [영성글]  성가정의 봉헌---김현진 토마스데아퀴노 신부… 스테파노 12-30 86 0
1,667 [영성글]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허영엽 마티아 신부 / … 스테파노 12-23 100 0
1,666 [영성글]  평화는 움켜잡고 있는 두 손을 펴는 데서부… 사무실 12-09 160 0
1,665 [영성글]  새로운 시작은 은총의 시간입니다!--정순택 … 사무실 12-02 174 0
1,664 [영성글]  가장 작은 이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사무실 11-25 182 0
1,663 [영성글]  내가 받은 한 탤런트에 감사하기<최규하 다… 사무실 11-18 216 0
1,662 [영성글]  주어진 현실을...--홍성만 미카엘 신부 사무실 11-11 207 0
1,661 [영성글]  내 영혼의 연말 결산--유경촌 티모테오 주교 /… 사무실 11-04 188 0
1,660 [영성글]  무한한 사랑의 나눔--김현진 토마스 데 아퀴… 사무실 10-28 191 0
1,659 [영성글]  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 사무실 10-21 192 0
1,658 [영성글]  마리아처럼 기도하기(번역 : 김형기) 스테파노 10-17 234 0
1,657 [영성글]  구원의 잔치에 초대받은 우리---최규하 다니… 사무실 10-14 193 0
1,656 [영성글]  예수님이 돌아가신 이유, 그것은 나를 향한 … 사무실 10-07 217 0
1,655 [영성글]  온전한 마음으로 하느님께 응답하기—손희송… 사무실 09-30 234 0
1,654 [영성글]  죄인의 회개를 기뻐하시는 하느님---허영엽 … 사무실 09-23 238 0
1,653 [영성글]  고통 안에 함께 계시는 주님 사무실 09-16 236 0
1,652 [영성글]  두 사람이 마음 모아 주님의 이름으로 드리는… 사무실 09-09 242 0
1,651 [영성글]  주님을 따르는 길은 십자가의 길---염수정 안… 사무실 09-02 282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