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어제 : 301 오늘 : 54
최대 : 890 전체 : 984,948
2009년 5월 23일 이후
> 나눔터 >> 사랑방
[영성글] 주어진 현실을...--홍성만 미카엘 신부
글쓴이 : 사무실 날짜 : 17-11-11 13:35 조회 : 45 추천 : 0
주어진 현실을 지금 여기에서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야말로 참된 삶이 아닌가!

저는 얼마 전, 몇 달 동안, 자신도 모르게 불면증에 시달린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병고에 시달린 나머지 어떤 신체적인 변화도 있었지만, 작고 큰 걱정에 나 자신이 끌려다니며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이어지는 것이 불면의 중요한 요인이었던 것 같습니다. 여기에는 외적인 요인도 있지만, 내적인 요인이 더 크다고 판단한 저는 잠을 이루지 못하게 하는 작고 큰 걱정들을 똑바로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 잠자리에 들기 전에 하루 동안 지낸 과정을 돌아보면서 나의 의식이 어느 방향으로 어떻게 흘렀는지를 살피는 일이었습니다. 어제오늘 만났던 사람들과 있었던 일들을 더듬어 보면서, 내 마음이 열려 있었는지 아니면 폐쇄되어 있었는지, 선을 향한 흐름이었는지 혹은 좋지 않은 마음의 흐름이었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영성에서는 이것을 의식 성찰이라고 말합니다.

주로 하루를 마무리 짓는 시간에 갖게 되는 이 의식 성찰에서, 나는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생활의 많은 부분을 질서 있게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그만큼 마음도 가벼워졌습니다. 때론 쉽지 않았던 일이었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결심을 하곤 하였습니다. 나를 향한 주님의 용서와 사랑에 맡기는 마음이 더 깊어졌습니다. 무엇보다 잠자리가 편해졌습니다. 불면증이 사라지며 단잠을 이루는 경우가 아주 많아졌습니다. 이때 저는 한 가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불면증은 잠자리에 든 나에게 미래나 과거를 헤매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반증으로 단잠을 잔다는 것은 현재에 머물고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의 비유를 드시면서, 이렇게 결론을 내리십니다.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깨어 있는 것, 그것은 현재에 머무는 것입니다. 사소한 일상에서부터 특별히 받은 소명에 이르기까지 주어진 삶을, 지금 여기에서, 충실히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렇게 현재에 머물며 주어진 삶을 충실히 살아 낼 때 과거는 현재를 살아가는 나에게 의미 있는 시간으로 다가옵니다. 미래는 희망으로 다가옵니다. 이렇듯 과거와 미래를 포용하면서, 주어진 현실을 지금 여기에서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야말로 참으로 사는 것이 아닌가! 그 삶의 내용은 등불이 되어 주위를 밝혀줍니다.
슬기로운 처녀는 등불에 비춰진 신랑을 맞이합니다. 그리고 신랑과 함께 혼인 잔치에 들어갑니다.
오늘 제1독서의 한 부분입니다. “지혜는 자기에게 맞갖은 이들을 스스로 찾아 돌아다니고, 그들이 다니는 길에서 상냥하게 모습을 드러내며 그들의 모든 생각 속에서 그들을 만나 준다.”(지혜 6,16)
<홍성만 미카엘 신부 / 지속적인 성체조배회 담당>


게시물 5,84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842 [영성글]  내가 받은 한 탤런트에 감사하기<최규하 다… 사무실 11-18 23 0
5,841 [영성글]  주어진 현실을...--홍성만 미카엘 신부 사무실 11-11 46 0
5,840 [보도기사]  한반도 평화 위한 묵주기도 100만 단---송의용 스테파노 11-09 45 0
5,839 [영성글]  내 영혼의 연말 결산--유경촌 티모테오 주교 /… 사무실 11-04 52 0
5,838 [보도기사]  한반도 평화-화해 위해 ‘묵주기도’ 100만단 … 송의용 10-30 79 0
5,837 [영성글]  무한한 사랑의 나눔--김현진 토마스 데 아퀴… 사무실 10-28 71 0
5,836 [영성글]  내가 세상 끝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 사무실 10-21 103 0
5,835 [영성글]  마리아처럼 기도하기(번역 : 김형기) 스테파노 10-17 135 0
5,834 [영성글]  구원의 잔치에 초대받은 우리---최규하 다니… 사무실 10-14 112 0
5,833 [일반글]  입주하여 아기 돌롸 주실 분 구합니다.--Mrs. … 사무실 10-11 135 0
5,832 [영성글]  예수님이 돌아가신 이유, 그것은 나를 향한 … 사무실 10-07 145 0
5,831 [영성글]  온전한 마음으로 하느님께 응답하기—손희송… 사무실 09-30 155 0
5,830 [영성글]  죄인의 회개를 기뻐하시는 하느님---허영엽 … 사무실 09-23 162 0
5,829 [보도기사]  십자가 지고도 자유로운 삶 산 참 사제--가톨… 송의용 09-21 206 0
5,828 [단체]  “십자가 지고도 자유로운 삶 산 참 사제” … 송의용 09-19 200 0
5,827 [신자칼럼]  한밤에 찾아온 손님 김형기 09-16 221 0
5,826 [영성글]  고통 안에 함께 계시는 주님 사무실 09-16 161 0
5,825 [영성글]  두 사람이 마음 모아 주님의 이름으로 드리는… 사무실 09-09 186 0
5,824 [영성글]  주님을 따르는 길은 십자가의 길---염수정 안… 사무실 09-02 216 0
5,823 [영성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우리 죄인을 구… 사무실 08-26 228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