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어제 : 281 오늘 : 134
최대 : 890 전체 : 1,001,462
2009년 5월 23일 이후
> 나눔터 >> 사랑방
[보도기사] 신천지를 주의합시다!---평화신문
글쓴이 : 사무실 날짜 : 16-12-28 06:38 조회 : 685 추천 : 0
평화신문




교회에서 종교적 욕구 충족 못 한 신자들, 신천지 성경에 미혹

① 신천지란 무엇인가

② 신천지는 어떤 사람을, 어떻게 포섭하나

③ 왜 신천지에 빠지는가

④ 신천지를 경험한 사람들 이야기

⑤ 신천지 대처법·구별법


신천지의 ‘새 신자 과정’을 수료하는 것은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니다. 6개월 동안 일주일에 4일(월ㆍ화ㆍ목ㆍ금), 하루 3시간을 ‘성경 공부’에 쏟아야 한다. 바쁜 직장인ㆍ학생들이 일주일에 4일이나 성경 공부에 투자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그럼에도 신천지 성경 공부를 하는 사람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신천지신학원에서 성경 공부를 하는 이들 중 천주교 신자 수는 얼마나 될까. 정확히 집계할 수 없지만, 증언을 종합해보면 꾸준히 늘어가는 추세인 것으로 보인다. 수강생 중 천주교 신자 비율이 20~30%에 이른다는 증언도 있고 레지오 마리애 단장, 현직 수사가 신학원에 나오고 있다는 증언도 있다. 한 매체는 지난 4월 신천지 대구 ‘다대오지파’의 1633명 수료생 배출 소식을 전하면서 32년간 천주교에서 신앙생활을 했다는 ‘수료생 대표’ 권 아무개씨의 소감을 게재하기도 했다.

신자들은 왜 신천지 교리에 흥미를 느끼고, 그들의 꾐에 현혹되는 것일까? 신천지의 회심을 돕는 이승혜(가타리나) 상담사는 “신자들이 이단 사이비, 성경 말씀에 대해 제대로 아는 게 없어서 신천지에 미혹된다”고 진단한다.

신천지신학원을 다녔던 신자들을 인터뷰했을 때 그들이 공통으로 하는 말이 있다. “성당에서 신천지에 대해 들어본 적이 한 번도 없고 성경 공부를 제대로 해 본 적이 없다”는 것이다. 나름대로 건실하게 신앙생활을 하는 신자도 신천지를 아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들의 실체와 포섭 수법을 전혀 모르기 때문에 추수꾼들이 교묘하게 접근할 때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하는 것이다.

성경에 대한 무지도 신천지 성경 공부에 미혹되는 주요 원인이다. 이승혜 상담사는 “성경 공부를 해 본 적이 없는 신자들은 도식과 비유 풀이로 성경 말씀을 해석하는 신천지 교리에서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한 재미를 느낀다”면서 “신학원 과정을 마치면 성경을 통달한 듯한 착각에 빠져, 사제와 수도자를 무시하고 기성 교회를 비난하게 된다”고 말했다.

종교사회학자 노길명(요한 세례자) 고려대 명예교수는 “가톨릭 신자들이 신천지의 포섭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가톨릭의 응집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교회 안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종교적 욕구를 충족하지 못한 신자들이 신천지를 비롯한 이단 사이비에 빠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최근에는 20~30대 젊은이들이 신천지의 집중 포섭대상이 되고 있다. 신학원 수강생의 절반 이상이 젊은이라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특히 캠퍼스 안에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포섭활동에 나서고 있다.

노 교수는 “순수하고, 종교성이 강하며 열정적인 젊은이들은 신천지 안에서 ‘전도의 역군’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비슷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또래들이 신흥 종교라는 울타리 안에 모여 온종일 기도하고 철저한 교육을 받으며 강한 결속력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불안해 하는 젊은이들에게 신흥 종교는 도피처가 될 수 있다” 고 덧붙였다.

몇 년 전 신천지가 작성한 「최근 총회장(교주 이만희)님의 의중」 문건을 보면 신천지가 천주교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왜 천주교 신자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포섭 활동에 나서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들은 천주교를 ‘잡아먹어야 할 대상’으로 여기고 있다. “제일 말씀이 없는 조직이 통일교이다. 거기는 예배도 안 보고 성경도 없다. 통일교를 우리가 잡아먹어야 한다. 그 다음 차례가 천주교다. 천주교도 우리가 잡아먹어야 한다. 하나님이 이루어가는 역사다.”

임영선 기자 hellomrlim@pbc.co.kr


출처: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579336&path=201507




신천지 예방대책

▶ 가톨릭교회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한 성경공부 및 통신교리를 통해서 공부한다.
- 각 교구 성서 40주간 / 성서못자리(서울) / 여정
- 통신성경(성경 100주간 / 성바오로 딸 수도회 / 가톨릭교리신학원)
- 청년성서모임
- 가톨릭회관
- 각 본당

▶ 소공동체 모임 때 본당에서 제공한 반모임 교재 이외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 가톨릭 공식 기관이 아닌 외부 장소에서 성경 공부를 권유하는 사람이 본당에서 활동하면 사목자에게 알린다.

▶ 성당에서 발각돼 퇴출당한 '추수꾼'들이 사목자에 대해 온갖 유언비어를 퍼트리니 이에 주의한다.

[평화신문, 2012년 7월 22일, 박수정 기자]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게시물 33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6 [보도기사]  27살에 골육종으로 세상 뜨면서 남긴 충고 "내… 스테파노 01-09 68 0
335 [보도기사]  전신마비 딛고 사제 된 조남준 신부 "진짜 기… 스테파노 01-09 70 0
334 [보도기사]  2017 주님 성탄 대축일 전야미사 - 뉴저지 한인… 스테파노 12-26 114 0
333 [보도기사]  한반도 평화 위한 묵주기도 100만 단---송의용 스테파노 11-09 197 0
332 [보도기사]  한반도 평화-화해 위해 ‘묵주기도’ 100만단 … 송의용 10-30 208 0
331 [보도기사]  십자가 지고도 자유로운 삶 산 참 사제--가톨… 송의용 09-21 298 0
330 [보도기사]  메이플우드 본당 창립 45주년기념 미사 / 본당… 송의용 07-11 447 0
329 [보도기사]  “‘신천지’ 공격적 선교 조심하세요” ---… 사무실 06-29 350 0
328 [보도기사]  이경 바오로 주임 신부님 착좌 미사 및 축하… 스테파노 05-18 560 0
327 [보도기사]  평화신문 5월 14일자 3면-메이플우드 성당 이… 송의용 05-10 477 0
326 [보도기사]  뉴저지 메이플우드 성당 이경 바오로 새 본당… 송의용 05-10 450 0
325 [보도기사]  프란치스코 교황 “성경, 휴대전화처럼 항상 … 송의용 03-07 624 0
324 [보도기사]  프란치스코 교황, 호저 주교를 메주고리예 교… 사무실 02-21 730 0
323 [보도기사]  주교회의, ‘토요일 특전미사’는 ‘토요일 … 사무실 02-18 657 0
322 [보도기사]  성탄 경축미사 ---가톨릭신문(2017년 1월 1일) 사무실 12-29 684 0
321 [보도기사]  신천지를 주의합시다!---평화신문 사무실 12-28 686 0
320 [보도기사]  NYTimes.com: Coming to Newark Archdiocese: A Different Kind … 사무실 12-24 654 0
319 [보도기사]  주일학교 묘지참배 소식--평화신문 송의용 11-08 762 0
318 [보도기사]  뉴왁대교구장에 조셉 토빈 추기경 임명 송의용 11-07 939 0
317 [보도기사]  잿더미 빵집에서'인생 답안지'찾다 [… 사무실 11-04 1,096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